0
 312   16   1
  View Articles

Name  
   시인통신 
Subject  
   5~8월의 연작시 주제 '장마'
  **아직 이른가요? 그래도 뭐 3달씩 한 주제로 쓰니까 쓰다 보면 늦은 장마도 오고 태풍도 오고 가을이 오겠지요.  
아무튼 요즘 잘 팔리는 시인 중한 명이자 과거 교외선의 동기 시인의 시를 한 번 읽어보고 우리도 지난 계절에 각인된 장마를 그려보지요.  

장마
               - 태백에서 보내는 편지

                                      - 박준


그곳의 아이들은
한번 울기 시작하면

제 몸통보다 더 큰
울음을 낸다고 했습니다

사내들은
아침부터 취해 있고

평상과 학교와
공장과 광장에도
빛이 내려

이어진 길마다
검다고도 했습니다

내가 처음 적은 답장에는
갱도에서 죽은 광부들의
이야기가 적혀 있었습니다

그들은 주로
질식사나 아사가 아니라
터져 나온 수맥에 익사를 합니다

하지만 나는 곧
그 종이를 구겨버리고는

이 글이 당신에게 닿을 때쯤이면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라고
시작하는 편지를 새로 적었습니다

Next
   크라잉 인더 레인 [3]

시인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