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312   16   1
  View Articles

Name  
   새노 
Subject  
   장마 -땅콩의 시간
땅콩을 먹으며 생각한다 땅콩을 받기 위해 줄을 선 노인들을, 어버이주일은 해마다 어버이날이 들어있는 주일, 빚이 없는 이웃 교회에서는 이 날에 봉투에 현금과 땅콩 한 주머니씩 선물을 한다며, 그 땅콩이 가난한 내게도 한 줌 어쩌다 흘러 들어왔는데, 내가 사귀는 하나님은 가난해서 너무 좋고 행복한데, 창 밖에 비는 내리고, 가난한 하나님이 내게 비와 빗소리를 선물하는  밤인데, 카프리를 마시며  두어 달 가난한 식탁 위에 주눅이 들어있던 땅콩을 먹으며, 땅콩은 없어도 좋다고 생각한다 가난하다는 것은 줄이 떨어져 바다에 빠진 엄마의 디지털 시계처럼 없어서 아쉽고 고마운 것인데, 창 밖에 비는 세차게 내리고, 가난하고 늙은 엄마의 하나님이 내게 카프리를 건네는 밤, 땅콩을 먹으며 생각한다 땅콩을 받기 위해 줄을 서 있었던 지나온 시간들을.

Prev
   크라잉 인더 레인 [3]

시인
Next
   장마의 색깔

자운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