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320   16   1
  View Articles

Name  
   장다리 
Subject  
   마스크

마스크

장다리


수술로 예뻐져도
약물로 젊어져도

이제는 나의 시대
지금은 내가 얼굴

몰랐지
요런 세상이 그대들을 잡을 줄

자본의 노예들아
미련한 군중들아

흥청망청 하더니만
웅성웅성 이더니만

보게들
다시는 안 올 맨 처음을 돌아봐


Prev
   8~10월의 연작시 제목 '마스크'

나루
Next
   4~5월의 시 제목/봄비가 산을 지나왔다네

나루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