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335   17   1
  View Articles

Name  
   시인통신 
Subject  
   3~4월 연작시 주제 '봄'
며칠 전엔 불현듯 비가 내리고, 또눈도 내리고  보도블럭엔 비와 눈발에 젖은 꽃잎이 가득한 하루였습니다.
근데 봄이  왜 이렇게 추운지 모르겠습니다.
오는 비 때문인지, 가는 봄 때문인지......
아마도 둘 다인 듯 싶습니다.

3~4월 연작시 주제는 '봄' 입니다.


간다. 봄

정한용

아직 희망이 남아 있던가
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하염없이 진다
저 꽃들은
이제 꽃을 지운 자리마다 조그만 열매를 매달기 위해
햇살과 물과 바람을 몸통에 비벼넣겠지
그렇게 봄이 간다

아무것도 없는 상태
텅 빈 속절없음이 오래 지속된다
시를 쓰지 못한 지
한 해가 넘었다
내가 그리울 것도 나를 그리워할 누구도 없이
봄은 가고

미친놈이라 부르든 말든
너를 내 그림움의 철창에 가두고 풀어 놓지 않는다
이것도 병여지, 병통이야
이렇게 애매모호한 표현밖에 쓸 수 없는 날
바람에 날리는 꽃들
우우 운다.


Prev
   5~6월 연작시 주제

시인통신
Next
   봄비 맞으면서

장다리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